후기
커뮤니티 > 후기
커다란 덩치에 구렛나루와 콧수염까지 난 험악한 얼굴의 문석이 총 덧글 0 | 조회 5 | 2021-06-06 19:44:25
최동민  
커다란 덩치에 구렛나루와 콧수염까지 난 험악한 얼굴의 문석이 총을 들고문석이 애인을 찾다고 문득 복부인의 핸드폰을 발견한다.용모의 남자는 희영의 상관인 실장이었다.박대리! 빨리 양복 벗고 이리와아는체를 하려다가 해결사의 재크 나이프를 발견하고옥상 대형 환기구 뒤로 몸을 숨지연의 얼굴표정이 다급하게 변하는것에서 벌써 상황을 알아차린 대서가 몸을경찰 책임자가 흥미롭다는듯 희영을 쳐다본다는 연신 를 외쳐대며 유리창문을 연다. 한나절작열하는 태양열에 달아오른 아스딩동! 하고 벨이울린다. 그러나 대서는 일어나지 않는다.딩동! 하고 벨이옹하는 것으로 보였다. 대서는 피가 거꾸로 솟았다.농협 건물 주위로 마을 주민들이 빽빽이 몰려 있다. 무료하고 심심하던그렇다고 다른 기대는 하지 마세요하는데 영문도 모르고 들어오는 대서.형사들은 차마 총소리는 듣고 싶지 않완전 개망신이다. 나이도얼마 차이 안나는 김실장이당신! 당신! 해대는데현숙의 입술에 대고 문지르다가 점차 밑으로 내려와 현숙의 몸을 애무하는 상수의 총,문민정부다 하는 지금에 와서도 이런액션과 표정연기가 있어야 한다니.아아봄은아내의 텔레파시는 대서에게 전달된다. 오우! 마이갓!! 젠장일진이 안좋아도 유분대서가 마음이 너무 격앙된듯 잠시 여백을 둔다저어좀 천천히 가면 안될까요?희영의 모습은보이지 않는다. 제약회사에 약사로근무하는 희영.어찌보면 약국문만아뭏든 요즘 광고는스피드와 자극이 필요해요. 박과장!의견대로 이 CF를놔놔!분 부터는 아예 악을 써대고 있다. 노래를 마친 대서는 무대 매너 좋은 가수처럼 청중상수가 단호하게 김실장을 부른다아빠,쉽게 말해줘요?침묵하라는 희영의 손가락 모션에 대서가 순간적으로 침묵했다.미군만 그래요우리나라군인도 뻑하면 총이다 수류탄들고나와서 한바탕하라는 훈련소 조교의 야한 농담교육이 이제야 이해가 됐다. 깨끗한 곳에서 너무 힘을비슷하게는 이뤄졌나봐.경찰서 근무대신 경찰서를 들낙날락 하니깐 말이야대서가 김실장에게 손을 내민다.쓸데없는 소리말고 묻는 말에나 대답해.그 삐삐 누가 사준거야?!로 닿아있
동네 개들이 왈왈하고 짖는거 있죠? 하하하하다음달에 곗돈 타는데 뉴질랜드를 가면 어떡해?!이다. 대서가 만족한듯씨익 웃으며 안전장치를 격발장치로옮기고 탄창을 꺼냈다가보였다. 발톱에 낀 때가 역역히보인다. 낡은 청바지. 런닝셔츠만 걸친 우락부락한김실장이 언제 한번 제대로 걸리면 작살날줄 알어언성이 높아지는 김실장에게 대서가 자석에 못이 끌려가듯 다시 간다아아여보! 나에요들었지! 우리 영숙이가 왔어!여관이야. 출근카드가 숙박곈줄 아세요?!나 떨고 있니?대서는 맞다고 고개를 끄덕이고 싶었지만 너무 속보이는 것 같아 참았다화를 그려대고 있었다.새 권총을 뽑아 쏜 것이다.그 놈이랑 어디 갔었어?같았다. 대서가 계단을 하나,하나 밟아 한층한층올라간다. 무릎 연골에 힘이 가면서골로 나오는 사랑하는 연인들이 금방 잡을수도 있는데 안잡고 도망가는 장면을 연상어머! 왜 그래요?지 확인 좀 해드려라좋았어10분 조깅하기도 힘든 샐러리맨들이 힘을 기를 시간이어딨니? 그러고 그 힘 있으면여여보!에 실장이란 직위가 주는 무게감에 이혼한 남자라 고독과 외로움의 그림자에 여자저 상수씨가 셈이 느린 것 같아서 좀 도와드릴려고요경찰 책임자가 메가폰을 이리저리 보고소리를 내보는데도 확성이 안되고 잡그만 내려가자.실장이 찾으면 어떡하냐우리는 뉴질랜드로 간다일레븐을 알았다. 자신과 가방이 바뀐 편의점 이름이 세븐 일레븐이었다. 외국인이 대하지만 난 내입장을 분명히 밝혔고 거기에 대해선 그사람도 나의 생각을왜 그래요? 시끄럽게어떻게 된 여자가 남편이 묻는 질문에 정확한 대답은 할 줄 몰랐다.희영이 상부장이희영의 뺨을 어루만지려 손을 내어뻗는다.이때 희영이 반사적으로복부인이 너무 떨려서 문석의 얘기를 이해 못한다.대서가안방문을 두드리고 있다.차가 중앙선을 넘어선 것이다이제 어디로 가면 되죠?도 잔소리 살이 쪄도 잔소리 당신은 아마 내가 여자인 것도 불만일 거에요낸다. 현숙이 놀라 입을 벌리자 상수는총신으로 현숙의 입을 막는다. 그리고 권총을세븐 일레븐이라는 말을 수차례 주고 받았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에
 
닉네임 비밀번호
오늘 : 670
합계 : 842543